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 다운로드
  • 뷰어사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 모바일이용안내

새로나온 책

공지사항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하늘과바람과별과시(큰글한국문학선집005)
하늘과바람과별과시(큰글한국문학선집005)
  • 저자<윤동주> 저
  • 출판사글로벌콘텐츠
  • 출판일2016-12-08
  • 등록일2017-11-1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0, 누적예약 0

저자소개

만주 북간도 명동촌에서 아버지 윤영석과 어머니 김용 사이의 4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명동소학교, 은진중학교를 거쳐 평양의 숭실중학교로 편입하였으나 신사참배 거부로 자퇴하고, 광명중학교 졸업 후 연희전문학교에 입학하였다. 15세 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하여, 조선일보, 경향신문 등에 「달을 쏘다」「자화상」「쉽게 쓰여진 시」을 발표하였고 문예지 『새명동』발간에 참여하였으며, 대학시절 틈틈이 썼던 시들 중 19편을 골라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내고자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연희전문을 졸업한 후 1942년에는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릿쿄 대학 영문과에 입학하였고, 6개월 후에 교토 시 도시샤 대학 문학부로 전학하였다. 1943년 7월 14일, 귀향길에 오르기 전 사상범으로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교토의 카모가와 경찰서에 구금되었다. 이듬해 교토 지방 재판소에서 독립운동을 했다는 죄목으로 2년형을 언도받고 후쿠오카 형무소에 수감되었다. 그리고 복역중이던 1945년 2월, 스물 여덟의 젊은 나이로 타계하였다. 유해는 그의 고향인 연길 용정(龍井)에 묻혔다.

그의 사후 자필 유작 3부와 다른 작품들을 모은 유고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1948년에 출간되었다. 1968년 연세대학교에 시비가 세워졌으며, 1985년부터 한국문인협회가 그의 시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윤동주 문학상」을 제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다. 연세대학교와 연변작가협회의 기관지인 「연변문학」에서도 동명의 문학상을 운영하고 있다.

그의 짧은 생애에 쓰인 시는 어린 청소년기의 시와 성년이 된 후의 후기 시로 구분해 볼 수 있다. 청소년기에 쓴 시는 암울한 분위기를 담고 있으면서 대체로 유년기적 평화를 지향하는 현실 분위기의 시가 많다. 「겨울」「버선본」 「조개껍질」 「햇빛 바람」 등이 이에 속한다. 후기인 연희전문학교 시절에 쓴 시는 성인으로서 자아성찰의 철학적 감각이 강하고, 한편 일제 강점기의 민족의 암울한 역사성을 담은 깊이 있는 시가 대종을 이룬다. 「서시」 「자화상」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쉽게 쓰여진 시」「십자가」 등이 대표적인 그의 후기 작품이다. 이같은 그의 후기 작품들은 일제 치하의 암울한 시대 속에서도 빼어나고 결 고운 서정성을 빛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서정적 민족시인'이라는 평가를 그에게 가져다 주었다. 

그리고 암울한 현실 속에서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라고 되뇌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바라며 부끄러운 삶을 경계했던 시인은 그 댓가로 일제에 의해 젊은 나이, 스물 여덟에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 

목차

초한대9
삶과 죽음11
거리에서13
공상15
꿈은 깨어지고16
남쪽 하늘18
조개껍질―바닷물 소리 듣고 싶어19
병아리20
창구멍21
기왓장 내외22
비둘기23
이별24
모란봉에서25
황혼26
종달새27
닭28
산상(山上)30
오후의 구장(球場)32
이런 날34
양지쪽35
산림36
곡간(谷間)38
빨래40
빗자루41
해비43
비행기45
굴뚝46
편지47
버선본48
겨울50
황혼이 바다가 되어51
거짓부리53
둘 다55
반딧불56
만돌이57
달밤59
풍경60
한난계62
그 여자64
소낙비65
비애67
비로봉68
바다70
창72
유언74
새로운 길75
비오는 밤76
사랑의 전당77
이적(異蹟)79
아우의 인상화(印象畵)81
코스모스82
슬픈 족속83
고추밭84
해바라기 얼굴85
애기의 새벽86
장미 병들어87
투르게네프의 언덕89
산골 물91
자화상92
소년94
위로95
팔복(八福)―마태복음 5장 3~1296
병원97
간판 없는 거리98
무서운 시간100
눈 오는 지도101
새벽이 올 때까지103
십자가104
눈 감고 간다106
태초의 아침107
또 태초의 아침108
돌아와 보는 밤110
바람이 불어111
또 다른 고향113
길115
별 헤는 밤117
서시121
간122
참회록124
흰 그림자126
흐르는 거리128
사랑스런 추억130
쉽게 씌어진 시132
봄135
창공136
참새138
아침139
장140
야행141
어머니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