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맹자 - 완역에서 완독까지 3
맹자 - 완역에서 완독까지 3
  • 저자<맹자> 저/<박승원> 역
  • 출판사위즈덤하우스
  • 출판일2019-03-22
  • 등록일2019-11-11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 누적예약 0

책소개

‘이익’이 아닌 ‘인의’라는 원칙에 따른 삶을 말하다

맹자는 어짊과 의로움을 바탕으로 하는 왕도정치가 전국시대라는 혼란기를 극복하는 유일한 방편이라 믿고, 천하의 제후들에게 이를 시행하라고 유세하고 다녔다. 하지만 당시의 제후들에게 필요했던 것은 맹자의 이상적인 정치사상보다는 당면한 현실을 타개할 수 있는 현실적인 부국강병책이었다. 결국 20여 년에 걸친 맹자의 주유천하는 이상과 현실이라는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채 맹자가 고향으로 돌아오는 것으로 막을 내렸다. 

『맹자』는 맹자가 중요하게 생각했던 사상을 후대에 정리한 글로, 주로 맹자가 제자나 제후, 다른 사상가와 가진 대화와 논쟁, 맹자의 어록 등으로 이루어졌다. 이를 통해 맹자가 중요하게 생각했던 통치의 요체, 인간성에 대한 신뢰, 원칙을 따르는 삶이 무엇인지 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BC 372년 출생. 공자의 인(仁) 사상과 함께 의(義)를 강조하면서 왕도정치를 주장했던 전국시대 중기에 살았던 철학자이자 정치가로 이름은 가(軻)이다. 그는 각 나라를 돌며 왕도정치를 유세했지만 끝내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이는 각 나라들이 패도정치에 의한 부국강병을 통해서만 통일을 모색하는 현실에서 역성혁명까지도 인정하는 그의 주장들은 수용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판단되고 있다. 그러나 그의 신념이 담긴 고전 『맹자』는 한대와 송대를 거치면서 유학의 경전으로 자리매김 했으며 지식인들의 필독서가 되었다.

목차

옮긴이 서문
《맹자》 어떻게 끝까지 읽을 것인가

양혜왕 상 | 양혜왕 하
공손추 상 | 공손추 하
등문공 상 | 등문공 하
이루 상 | 이루 하
만장 상 | 만장 하
고자 상 | 고자 하
진심 상 | 진심 하